열린문화
열린문화 공지사항
공지사항

2020 <바로 그 기획> 모집 공고

조회수: 4195 작성일:

()인천문화재단 공고 제2020-95

 

2020<바로 그 기획> 모집 공고

 

청년예술가의 낯선 등장을 환영합니다.

청년예술가의 낯선 작업을 지지합니다.

청년기획자의 낯선 생각을 응원합니다.

 

<바로 그 지원>

당신의 소중한 창작활동을 위해

사람, 공간, 자원과의 연결을 돕는 소규모 지원 프로젝트입니다.

 

지원사업은 서울이든 인천이든

기회와 경험이 필요한 청년예술가에게 여전히 높은 문턱입니다.

 

<바로 그 지원>

당신의 창작 작업을 서류로만 평가하지 않습니다.

인천에서 먼저 활동했던 동료 청년예술가들이

당신의 작업을 응원하고 지역과의 연결을 돕습니다.

 

심사위원도 있지만 그들의 역할은 냉정한 평가가 아니라

자신의 예술적 안목을 걸고 가능성을 찾아내고

당신의 작업을 지지하는 일입니다.

 

<바로 그 지원>에서는

지원사업의 경험이 많지 않은 청년예술가들이

새로운 실험과 작업을 진행하며

함께 예술을 하는 동료를 만날 수 있습니다.

 

 

#청년예술가 #청년기획자 #예술실험 #연결 #교류 #만남 #동료

 

  

바로 그 기획

2020년 올해는

청년예술가들 간의 연결과 연결을 돕는

청년기획자를 먼저 만나보려고 합니다.

 

<바로 그 지원>에 참여하는

예술가들과 함께

인천의 새로운 공간들을 발견하고,

청년예술가끼리의 연결을 통해 결과를

그룹전, 공연, 출판 등으로 실행하고 싶은

청년기획자의 등장을 기다립니다.

 

당신이 그동안 고민해왔던 예술은 어떤 모습인가요?

평소 어떤 생각을 갖고 활동해 왔는지 궁금합니다.

그래서 우리가 만날 수 있는 접점이 무엇일까요?

고민해 왔던 기획.

<바로 그 기획>에서 풀어보면 어떨까요.

 

 

바로 그 지원

2020<바로 그 지원>#청년예술가

7, 8월 진행합니다.

Coming soon!!

 


2020 <바로 그 기획> 신청 안내

 

독립큐레이터, 독립프로듀서, 기획자, 독립출판기획자.......

 

<신청방법>

1)신청서 : 필수 제출 /<바로 그 기획자>양식 작성

: 인천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신청서 내려 받기, 신청서 작성

2)기획안 : 필수 제출 / 자율양식 5페이지 이내 제출

: 주제 및 방법, 프로그램 구성안 등 구체적인 사업내용 작성, 관련 이미지, 동영상 등

3)포트폴리오: 필수 제출 / 자율양식 10페이지 이내 제출

: 기존 작업을 확인할 수 있는 주요 작품이미지, 실연 기록 사진 및 작가노트(작품활동을 소개할 수 있는 기타 텍스트 등), CV(주요활 동 등) 등을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자유롭게 작성

 

주요공연 및 프로젝트 진행 이미지는 이미지 정보

(작품명, 장르, 실연장소, 실연시간, 실연일시) 포함하여 작성

주요작품 이미지는 캡션

(작품명, 장르, 재료, 크기, 제작연도) 포함하여 작성

동영상은 주요 캡쳐 이미지를 첨부하거나, 영상을 볼 수 있는 URL 표기(PDF 변환 후 링크가 작동하는지 꼭 확인)

 

4) 이메일 접수 : 2020baroque@gmail.com

- 접수기간 : 2020. 7. 2.() ~ 2020. 7. 14.() 24시 까지

- 문의 : 창작지원부 032)773-3813

 

<필수조건>

- 올해 안에 끝나는 모든 장르의 프로젝트

11~12월 내 결과발표 인천에서 필수 진행.

- 2020<바로 그 지원> 7·8월 프리젠테이션 데이 필수 참석(2)

- 2020<바로 그 지원> 선정자 2() 이상을 포함한 기획전, 공연, 출판 프로젝트 등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

- 39(1981.01.01.이후 출생자) 이하

 

<진행과정>

바로 그 기획자 심의 및 선정

7·8 프리젠테이션 데이 참관

사업

수행

결과

발표

최종정산

<지원내용>

- 프로젝트 지원금 600만원 이내

<바로 그 지원> 참여 예술가 풀 제공

결과발표 사전 온라인 홍보 지원

결과발표에 따른 전문가 리뷰 지원

<바로 그 지원> 결과자료집 수록 및 배포

 

 

2020. 7. 2.

()인천문화재단 대표이사